설립자의 글 

Robert Frost, 

가지 않은 길 <The Road not Taken>

  

단풍든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습니다.

몸이 하나니 두 길을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까워하며

Two roads diverged in a yellow wood 

And sorry I could not travel both

중략...

  

오랜 세월이 지난 후 어디에선가

나는 한숨지으며 이야기할 것입니다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고 

나는 사람들이 적게 간 길을 택했다고

그리고 그것이 내 모든 것을 바꾸어 놓았다고

I shall be telling this with a sigh 

Somewhere ages and ages hence :

Two roads diverged in a wood, and 

I took the one less traveled by,

And that has made all the difference 

 

  

제법 먼 길을 돌아, 

처음 이 일을 시작했던 바닷가에 다시 와 이글을 쓴다. 

지금은 1월의 겨울이고 그때는 7월의 여름이다.

함께한 그때의 친구들은 자신들이 선택한 길을 여전히 그리고 

어김없이 총총 가고 있다. 

  

내가 선택해 걷고 있는 이 길은 어디에서, 

무엇으로부터 기인해 시작 되었는가,

모든 것이 온전히 음악으로 소급되고 마는 

일종의 강박이 아닌가,

청춘부터 시작된 자기 검열은 

중년을 넘는 동안에도 어리석게도 유효하다. 

한국음악이 해외 관객들과 행복하게 만나고,

또한 서로 다른 나라의 음악이 서로에게 스며들어, 

새로운 음악을 만들어 내는 화학작용의 과정,

서로를 알아가는 재미와 즐거움, 

자신이 가진 것들을 나누면서 느끼는 경이로움,

나는 가지 않은 길을 입구에 서서 쾌감을 느낀다.

이것이면 충분하다.

  

나는 음악을 소개하고 거래되는 시장을 조직하는 사람이다.

시장의 성패를 결정하는 최종 심급(the final instance level)은 돈이다.

돈은 누구에게나 필요하다.

그러나 나는 이 시장에서 돈보다는 ‘좋은 관계’가 만들어지기를 원한다.

  

부디 바라건데,

서울 뮤직 위크가 오래오래 지속된 훗날,

나는 이곳을 통해 어느 길로 들어섰고, 

누구를 만났고, 

그것으로 인해 내 인생이 결국 행복했다는

온전한 기억의 장으로 남았으면 좋겠다. 

  

  

2017. 1. 12

서울 뮤직 위크 총감독 이정헌

MESSAGE FROM THE FOUNDER

"The Road Not Taken" by Robert Frost

 

Two roads diverged in a yellow wood

And sorry I could not travel both

 ...

I shall be telling this with a sigh

Somewhere ages and ages hence :

Two roads diverged in a wood, and

I took the one less traveled by,

And that has made all the difference

 

After quite a long journey, I'm back here on the beach where I started off my career.

It was summer when I started, July.  And now it's a cold January winter.

 The people who worked with me then are now walking their own roads, and they’re not looking back.

Where did the road that I'm walking on begin?  Why did I choose this road?

I guess it’s my obsession with music that brings me back again and again.

I'm a middle aged man, but foolish enough, I'm still practicing the self-censorship thatI began in my youth.

But when Korean music draws enthusiastic applause from international audiences...

When musicians from all around the world inspire each other and create something new...

The joy of getting to know each other...

That amazing feeling of sharing what we have...

I feel thrilled to stand at the beginning of this road I've never walked down, and that'smore than enough for me.

I'm an organizer who builds a platform for people in the music business.

And the key determining factor in the success or failure of any business is money.

We all need money, but I hope you will find something more valuable at Seoul Music Week. I hope you are able to forge the meaningful connections that will allow you to expand your opportunities.

 And in the future, I hope you remember Seoul Music Week as a place where you metsomebody special, a place that paved the way for your career and brought you a life filledwith happiness.

 

January 12th, 2017

Junghun Lee

 

General Director

Seoul Music Week

contact

Seoul Music Week 

seoulmusicweek@gmail.com

070-8773-7463

  • Grey Facebook Icon

© 2018 by Seoul Music Week